•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동성혼, 국민적 합의 우선돼야…성소수자 박해는 안돼”
2019. 12.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6℃

도쿄 5.5℃

베이징 1.7℃

자카르타 28.8℃

문재인 대통령 “동성혼, 국민적 합의 우선돼야…성소수자 박해는 안돼”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7: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종교지도자 청와대 녹지원 초청 오찬
문 대통령, 종교지도자들과 간담회
문재인 대통령과 종교지도자들이 21일 청와대에서 오찬 간담회 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 자리에서 “동성혼에 대해서는 국민적 합의가 우선돼야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다만 성소수자들의 인권의 문제에 있어서는 사회적으로 박해를 받는다든지 차별을 받는다든지 그래서는 안 될 것이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인 김성복 목사가 동성애 문제의 심각성을 제기한 데 따른 답변이다.

이날 함께 자리한 김희중 대주교(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을 인용하며 “저희도 성소수자를 인정하지는 않는다”며 “하지만 그들의 인권은 존중돼야 하고, 차별돼서는 안 된다라고 교황님이 말씀하신 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주교는 “성소수자의 인권을 존중하는 것이지, 성소수자를 인정하는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날 “다양한 생각을 표출하는 것은 좋지만 관용의 정신을 살리는 게 중요하다”며 “생각이 다양한 것은 그만큼 사회가 건강하다는 것으로, 생각이 다르다고 상대를 이해하지 않고 증오·적대감을 증폭시키는 게 문제다. 이는 민주주의 위기라는 전 세계 국가의 공통 과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보수와 진보가 바라는 궁극적 목표는 모두 같을 것”이라며 “종교가 종교 간 화합을 위해 발전해왔듯이 국민 사이 화합에도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성복 목사는 “국민 통합에 종교인이 앞장서 달라는 말에 공감하지만, 분명 한계도 있다”며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 같은 외교 사안에 대해서도 국민 사이에 분열이 생기지 않게 정부가 앞장서 달라”고 주문했다.

또 김 목사는 “정부가 반대 목소리를 내는 사람들의 얘기를 듣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갈등을 해소하는 단초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정부도 통합에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이홍정 목사(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는 남북관계 진전에 대해 당부했다.

이 목사는 “문재인 정부는 역대 정부와 비교하면 분단·냉전으로 인한 적대감을 극복하고 평화·번영·통일을 본격화하는 행동하는 정부”라며 “북·미 관계가 장벽을 못 넘어 남북 공조가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지만, 남북의 평화적·자주적 공조가 유보돼선 안 된다”고 적극적인 평화를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에서 정부가 속도를 내달라는 요청도 있지만 한·미동맹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도 존재한다”며 “정부는 양쪽을 다 조화시키려는데 통합된 국민 힘이 있다면 어느 쪽이건 힘차게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