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주 해상서 12명 탄 어선 화재…1명 사망·11명 실종
2019. 12. 07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4℃

도쿄 6.3℃

베이징 -3.8℃

자카르타 27.4℃

제주 해상서 12명 탄 어선 화재…1명 사망·11명 실종

맹성규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9.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주 해상서 12명 탄 어선 화재
19일 오전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D호(29t·승선원 12명)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돼 구조·수색이 진행 중이다. /연합
제주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승선원 1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19일 오전 7시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km 해상에서 연승어선 대성호(29t)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오전 10시21분께 사고 선박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해상에서 화재 어선 승선원으로 추정되는 실종자 1명을 구조했다. 해경은 헬기를 이용해 실종자를 제주시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

실종자는 구명조끼를 입고 있지 않았고 발견 당시부터 의식과 호흡, 맥박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신고 접수 1시간여 뒤인 오전 8시15분께 해경 헬기가 최초로 현장에 도착해 확인한 결과 대성호는 선체 상부가 전소된 상태였다.

해경 조사 결과 출항신고서에 기재된 승선원은 베트남인 6명, 한국인 6명 등 총 12명으로 주소는 경남 통영과 사천, 부산 연제구 등이다.

대성호는 지난 8일 오전 10시38분께 경남 통영항에서 갈치잡이 등 조업차 단독 출항했으며 전날에 입항할 예정이었다.

수색·구조에는 해경과 해군 경비함정·헬기·항공기와 남해어업관리단 어업지도선, 민간 어선 등이 동원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