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방탄소년단 그래미어워즈 불발에 롤링스톤 “대조적 행보” 지적…할시 “미국은 뒤처져”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방탄소년단 그래미어워즈 불발에 롤링스톤 “대조적 행보” 지적…할시 “미국은 뒤처져”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1. 10: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빅히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그래미어워즈 후보에 오르지 못한 가운데 미국 음악전문매체 롤링스톤이 이를 지적하고 나섰다.

20일(현지시간) '제62회 그래미 어워즈' 후보자들이 공개됐으나 방탄소년단은 84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롤링스톤은 "미국에서 K-POP이 가장 인기 있는 장르가 됐음에도 방탄소년단을 후보에 올리지 않았다. 그래미가 K-POP을 인정하지 않는 것은 현 음악 시장 상황과는 완전히 대조적인 행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 스타디움을 매진시키고 최고의 인기를 끈 방탄소년단이 K-POP의 미국 진출을 이끌고 있음에도 '베스트 월드뮤직앨범' 후보에도 노미네이트 시키지 않았다"며 "'페르소나'가 7개 트랙만 수록됐다고도 하지만 릴 나스 X의 데뷔 앨범도 7개 트랙만 담겼음에도 올해의 앨범상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할시 또한 "모든 부정성을 삭제하고 무시한다. 방탄소년단은 많은 부문에서 노미네이트를 받을 만했다. 그러나 방탄소년단이 인정받지 못한 것에 대해 놀라지 않았다. 미국은 전체적인 움직임에 있어 매우 뒤처져 있다. 때가 올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