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FTA 기획]이숙원 한여농 부회장 “당당한 女농업인, 전문기술로 농업발전 기여”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8℃

도쿄 7.1℃

베이징 -3.9℃

자카르타 26℃

[FTA 기획]이숙원 한여농 부회장 “당당한 女농업인, 전문기술로 농업발전 기여”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7.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년전 '한여농' 설립 농권운동 시작
농산물 홍보하고 女복지향상 이끌어
농기계 교육으로 여성농업인 양성도
clip20191121093637
한국여성농업인중앙연합회 이숙원 부회장이 22일 청주시 오송읍 소재의 본인 사업소를 설명하고 있다./유재희 기자
“여성농업인들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애로 해소와 그들의 권리를 향상하고, 전문적인 기술을 익혀 농업에 기여하는 세상을 만들고 싶다.”

22일 기자와 만난 이숙원 한국여성농업인중앙연합회(이하 한여농) 수석부회장은 이같이 밝혔다. 이 부회장은 충북 청주시 오송읍에서 16만평 규모로 쌀농사를 짓고 여성농업인이다.

특히 이 부회장은 사회참여 활동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 그는 중학생 때부터 농업 관련 교육과 활동을 시작했다.

사회활동에 참여하게 된 요인으로는 아버지의 독려가 컸다고 했다. 그는 “아버지께서 항상 여성도 사회에 나가서 주류가 될 수 있다는 말씀이 저를 여성농권운동에 참여하게한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그의 본격적인 농촌 사회운동 참여의 출발점은 198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는 당시 4-H 경기도 여부회장까지 역임하며 활발한 농촌계몽활동을 펼쳤다.

이후 남편이 1990년 농업후계자로 선정됨에 따라 농업후계자부인회 활동도 시작했다. 부인회 활동을 하던 중 1997년 한여농이 창립됐고, 본격적인 여성농업인 농권운동에 집중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한여농충북도연합회 수석부회장과 회장을 거치면서 여러 활동을 진행했다. 정기적으로 ‘한여농 후원의 밤’을 개최했고, 여기서 벌어들인 수익으로 활동의 기틀을 다지고, 사회공동모금회에 정기적인 기부활동도 진행하며 우리농산물홍보캠페인도 벌였다.

clip20191121094802
한여농 전국대회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여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이숙원 수석부회장(왼쪽에서 두번째)과 가족의 모습./유재희 기자
지난 2017년 1월부터 현재까지 한국여성농업인중앙연합회 수석부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지난 8월 28일 개최된 제10회 한여농 전국대회에서 대통령 표창도 수상했다. 그는 여성농업인의 역량강화와 권인신장을 위한 활동, 고충상담 및 여성친화도시 구현에 앞장 등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여성농업인의 복지향상을 위해 행복바우처 정책도 제안해 도입했다. 이 부회장은 “행복바우처 정책과 같은 다양한 여성농업인을 권리 향상을 위한 정책을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전문적인 여성농업인을 양성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배우자가 떠나면서 홀로 농업을 도 맡은 여성농업인들이 적지 않다”면서 “여성의 농기계 숙련교육 등 그들의 농업활동을 보조하는 데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