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선우선,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캐스팅

선우선,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캐스팅

우남희 기자 | 기사승인 2009. 10. 13. 10: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선우선이 SBS 새 수목드라마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가제)에 캐스팅됐다.

선우선은 이 드라마에서 솔직 당당한 매력의 재벌녀 이우정 역을 맡았다.

대기업 그룹 회장의 손녀인 이우정은 안하무인에 매사에 제멋대로인 인물. 게다가 사랑 앞에서는 거침없고 열정적으로 변하는 종잡을 수 없는 캐릭터이다.

선우선은 극중 자신의 일상에 사사건건 시비를 걸어오는 차강진(고수)과 러브라인을, 자신의 연인을 사랑하는 한지완(한예슬)과는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며 극에 흥미진진함을 더할 예정이다.

이 드라마는 10대의 끝자락 인생을 뒤흔들어 버린 첫사랑을 경험한 남녀의 운명을 뛰어넘는 사랑이야기를 그렸다.

‘발리에서 생긴 일’의 최문석 PD가 연출을, ‘미안하다 사랑한다’의 이경희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미남이시네요’ 후속으로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