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속보> 임채민 장관 내정자 부친, 위장취업 의혹 (1보)

<속보> 임채민 장관 내정자 부친, 위장취업 의혹 (1보)

윤광원 기자 | 기사승인 2011. 09. 02. 16: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의원 주장
윤광원 기자] 임채민 보건복지부 장관 내정자의 부친이 내정자의 매형 회사에 위장취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임 내정자가 법무법인 광장에 겨우 50일 근무하고 5000만원의 급여를 받은 것도 밝혀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