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민단체, ‘패스트트랙 수사 외압 논란’ 여상규 의원 검찰 고발
2019. 10. 19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19.3℃

베이징 16℃

자카르타 32℃

시민단체, ‘패스트트랙 수사 외압 논란’ 여상규 의원 검찰 고발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0. 12: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091601001020900082661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병화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검찰청 국정감사 도중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을 검찰이 손대서는 안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수사 외압을 행사했다는 논란을 일으킨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에 고발됐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여 의원을 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단체는 “여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이 수사를 받는 와중에 검찰을 향해 수사하지 말라는 취지로 발언했다”며 “법치주의 국가의 국회에서, 그것도 법을 잘 아는 판사 출신이자 법사위 위원장인 피고발인이 한 발언이라고 믿기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신을 다해 공정하게 수사하는 검사들을 위축 시켜 수사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며 “(해당 발언은) 검·경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침해하는 범법행위”라고 주장했다.

여 의원은 지난 7일 서울중앙지검 등 11개 검찰청에 대한 법사위 국감에서 자신이 피고발인에 포함된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해 송삼현 남부지검장에게 “정치의 문제다. 검찰이 손댈 일이 아니다”라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