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적자국채 의혹, 국회 제대로 규명해야 한다
2019. 01. 20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2.6℃

도쿄 3.2℃

베이징 1.6℃

자카르타 26.6℃

[사설] 적자국채 의혹, 국회 제대로 규명해야 한다

기사승인 2019. 01. 06. 1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참여연대가 4일 "내부고발을 가로막는 고발과 소송남발, 인신공격을 지양해야 한다"면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한 고발을 철회하라"는 논평을 냈다. 신 전 사무관이 지난달 29일에는 기획재정부의 민간기업 사장 교체 개입 의혹을, 또 지난 2일에는 청와대의 적자국채발행 압박 의혹을 폭로한 이후 친정부 시민단체의 논평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끈다.


이런 논평이 참여연대가 공익제보자 보호를 주장하다가 정권교체 후 이중적 태도를 보인다는 비판이 나오기 이전에 나왔더라면 더 좋았겠지만, 그래도 중요한 의미가 있다. 참여연대는 "전직 공무원이 자신이 보기에 부당하다고 생각한 사안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정부가 검찰에 고발부터 하고보는 행태는 입막음을 위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기재부가… 배경과 과정을 자세히 설명하면 될 일"이라고 했다.


이런 논평과는 정반대로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손혜원 의원은 신 전 사무관에 대해 머리가 나쁘고 강단이 없다는 등 비난을 퍼부었다. 국가재정법을 위반하는 적자국채 발행 의혹은 국민의 세금과 직결된 사안이다. 국민의 대표기구인 국회는 여야를 떠나 당장 진위 파악부터 나서야 한다. 그런데 손 의원은 사안의 본질과 동떨어진 신 전 사무관 인신공격에 바빴다.


사실 민주당 안에서도 선동렬 전 야구대표팀 감독에 대한 발언 등 손 의원의 돌출적 언행들을 문제로 보는 시각이 많다고 한다. 그래서 손 의원의 행태는 여당 전체의 문제라기보다는 일부 의원의 개인적 일탈일 수도 있다. 하지만 이런 행태는 당연히 공당(公黨)에 의해 제지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은 손 의원의 언행이 메신저를 공격해 메시지를 흐리려는 민주당 전체의 입장으로 오인할 수 있다.


국가재정은 저수지의 둑처럼 돌봐야 한다. 작은 구멍들이 국가재정을 순식간에 무너뜨린 국가들이 많기 때문이다. 적자국채 발행 관련 내부고발은 '둑에 난 작은 구멍'에 대한 신고일 수 있다. 친정부 시민단체인 참여연대조차 정부가 고발을 철회하고 그 배경과 과정을 소명하라고 하지 않는가. 국회도 여야를 떠나 저수지 둑을 살피는 마음으로 적자국채 발행 과정의 정확한 전모를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