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2차 북·미회담… 비핵화 ‘결과물’ 있어야
2019. 02.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2℃

도쿄 10.8℃

베이징 -1.8℃

자카르타 27℃

[사설] 2차 북·미회담… 비핵화 ‘결과물’ 있어야

기사승인 2019. 02. 06.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5일 새해 국정연설에서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과의 관계는 좋다”며 이같이 말했다. 2차 정상회담은 지난해 6월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첫 회담이 열린지 260일 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우리의 인질들은 돌아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고 북·미 관계에 대한 자신감을 표시했다. 마침 이날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평양으로 날아가 2차 회담에 대한 ‘디테일’을 논의해 회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로써 1차 회담 후 답보상태에 있던 북·미회담이 다시 활기를 띠게 됐다. 북·미 양국은 비핵화 범위와 방법론을 두고 실랑이를 하고 있는데 2차 회담이 돌파구가 될 전망이다. 싱가포르 회담이 ‘선언적’이라면 베트남 회담은 ‘결과물’을 내놔야 한다. ‘결과물’ 압박에 직면한 두 정상이 어떤 거래를 할지 초미의 관심사다. 전문가들은 ‘빅딜’ 대신 ‘스몰딜’을 예상한다.

정상회담에서 한·미 훈련, 주한미군, 종전선언, 제재완화 등 한국 안보와 직결되는 사안에 우리 의사에 반하는 결과물이 나와서는 안 된다. 어떤 형태로든 북핵을 인정하는 모양새가 돼서는 절대 안 된다. 정부는 베트남 회담이 비핵화와 한반도 안보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명심하고 우리의 이익이 침해되거나 무시되지 않도록 특히 미국과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오늘밤 제시할 어젠다는 공화당의 어젠다도 민주당의 어젠다도 아닌 미국 국민의 어젠다”라며 국민통합을 강조했다. 그는 또 “지난 수십 년간 재앙을 초래해온 무역 정책들을 뒤집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말했는데 무역적자를 줄이기 위해 중국 등에 대한 압박이 거칠어질 것으로 보인다. 무역 압박이 우리에게도 온다는 생각으로 대비해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