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강경화,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북한 신년사 평가 공유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7:09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신년사 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YONHAP NO-3636>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오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를 갖고 북핵·북한문제 고나련 최근 동향 및 향후 대응방향에 대해 협의를 가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 장관은 통화에서 북한 신년사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미 양국간 빈틈 없는 공조를 토대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강 장관은 우리 정부의 남북 당국 회담 제의 배경을 설명하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관계의 개선과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추진해 나가고자 하는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을 강조했다.

이에 틸러슨 장관은 한·미 양국간 긴밀한 공조하에 북한을 의미 있는 비핵화의 길로 이끌어 내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했다.

양 장관은 또 더욱 빈번하고 긴밀한 소통을 통해 한반도 관련 상황에 적극 대응하면서 북핵·북한 관련 정책공조와 조율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