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터키군, 공습·포격 이어 지상작전으로 쿠르드족 공격...러시아 지지, 미 묵인
2019. 10. 1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7.9℃

베이징 11.7℃

자카르타 32℃

터키군, 공습·포격 이어 지상작전으로 쿠르드족 공격...러시아 지지, 미 묵인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0. 10. 12: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터키 국방부 "유프라테스강 동쪽에서 지상작전 시작"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공격 전 푸틴 러 대통령과 통화
미, 터키 공격 사실상 묵인...미 의회 초당적 터키 제재법안 준비
TURKEY-SYRIA-BORDER-MILITARY OPERATION
터키군은 9일(현지시간) 쿠르드족이 통제하는 시리아 북동부 국경도시에 대한 군사작전을 본격화했다. 사진은 터키 국방부가 제공한 것으로 터키군이 시리아 북쪽에서 포격을 하는 모습./사진=신화=연합뉴스
터키군은 9일(현지시간) 쿠르드족이 통제하는 시리아 북동부 국경도시에 대한 군사작전을 본격화했다.

터키 국방부는 이날 밤 트위터 글에서 “터키군과 시리아국가군(SNA)은 ‘평화의 샘’ 작전의 하나로 유프라테스강 동쪽에서 지상작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앞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터키군과 SNA가 시리아 북부에서 쿠르드노동자당(PKK)·쿠르드 민병대인 인민수비대(YPG)·다에시(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 IS의 아랍어 약자)에 대한 ‘평화의 샘’ 작전을 방금 시작했다”고 말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날 터키군의 초기 공격으로 적어도 민간인 8명을 포함해 15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공습과 포격에 이어 지상작전이 본격화되면서 사상자는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터키의 쿠르드족 공격은 러시아의 지지와 미국의 묵인 속에 이뤄졌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군사작전을 개시하기 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우군 확보에 나섰다. 이와 관련, 러시아 크렘린궁 공보실은 “양측은 시리아의 영토적 통합성을 유지하고 주권을 존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은 이 공격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미국은 터키에 이러한 작전이 나쁜 생각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터키의 군사작전을 사실상 촉발한 시리아 주둔 미군 철수 결정은 옹호했다.

그는 성명 발표 전에 올린 트위터에서 “미국은 중동에서 전투와 치안 유지에 8조달러(9600조원)를 썼다”며 IS 격퇴를 위해 함께 싸운 동맹인 쿠르드족보다 비용을 우선시하는 동맹관을 여실히 드러냈다.

시리아 쿠르드족은 YPG를 조직해 미군의 지원 하에 시리아 내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IS 격퇴전에 참전했으며, 약 1만1000명이 목숨을 잃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끝이 보이지 않는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며 미국 외교의 불(不)개입 주의·고립주의 원칙을 거듭 천명했다.

이에 대해 미 공화당 의원들도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친(親)트럼프계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은 “그는 국가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으며 대통령직을 위태롭게 하고 있다”며 “이것은 오바마가 이라크를 떠날 때보다 더 나쁘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도대체 누가 쿠르드족보다 에르도안을 지지하느냐”며 “트럼프 외에 미국이 쿠르드족을 포기하지 않았다는 대통령 주장을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민주당과 손잡고 터키에 대해 초당적인 최악의 제재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엄청나게 파괴적인 제재 패키지를 도입할 계획”이라며 “이번 제재는 터키 경제와 군사력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