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우여 부총리 “브라질과 교육분야 교류 더욱 강화해야”
2018. 09.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7.9℃

베이징 16.9℃

자카르타 29℃

황우여 부총리 “브라질과 교육분야 교류 더욱 강화해야”

남라다 기자 | 기사승인 2015. 07. 29. 19:26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남미를 순방 중인 황우여 사회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8일(현지시간) 브라질 유학생 유치를 위해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황 부총리는 브라질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에르난 차이모비치 구날릭 위원장과 접견해 교육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이 같이 강조했다.

황 부총리는 “양국 간 교육분야 교류를 더욱 확대해야 한다”며 “정보통신기술(ICT)에 강한 한국과 항공우주분야가 앞선 브라질이 교류하면 서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날릭 위원장이 교육문화부문 공동위원회를 구성해 여러 제안을 어떤 쪽으로 실행하면 좋을지 논의하자 황 부총리는 동의했다.

양측은 국가장학금으로 해외 유학생을 파견하는 ‘국경 없는 과학’ 프로그램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브라질은 이공계 인력양성을 위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8만6075명의 유학생을 30개국에 파견했으며 한국은 서울대·한양대·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12개 대학이 430명의 브라질 유학생을 유치했다.

황 부총리는 “브라질에서 많은 학생이 오면 동시통역 강의가 가능하도록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고, 구날릭 위원장은 “유학생의 한국 파견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화답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