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김기식·김경수 특검부터 추진해야”
2018. 04. 2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1.4℃

도쿄 19.7℃

베이징 24.1℃

자카르타 25.6℃

홍준표 “김기식·김경수 특검부터 추진해야”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4. 16. 11:5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18041608000001300_P4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정치공작 진상조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주당 관계자가 연루된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연합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민주당원 댓글조작 의혹에 대해 “국정원 댓글, 세월호 사건을 빌미로 한 탄핵으로 탄생한 정권이 최근까지 민주당과 긴밀히 연락하며 댓글 공작을 했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댓글로 일어선 정권은 댓글로 망할 수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정치공작 진상조사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경수 의원 사건의 경우 오고 간 문자만 제대로 수사해도 진상이 바로 드러난다”며 “김 의원 스스로 A4용지 30장 분량의 내용을 국민에게 공개하고 국민 판단을 받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홍 대표는 “김기식·김경수, 두 사람에 대한 특검부터 추진해야 한다”며 “당이 단합하는 모습으로 진상을 밝힐 수 있도록 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자유당 말기 같다는 느낌”이라며 “작년에 내 수행비서 휴대전화 통신기록을 조회했다는 얘기를 한 적이 있는데, 최근에 또 10여 차례 조회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행비서 휴대전화로 대통령과도 한차례 통화한 일이 있는데 또 조회한 것”이라며 “이상한 사람 시켜서 야당 대표를 고발하게 해 ‘고발이 있으니 해명하라’고 통보하고, 야당 대표의 행적을 조사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