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23~25일 폐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23~25일 폐쇄”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12. 23:5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미국·중국·영국·러시아 기자단 등에 공개
입구 완전 폐쇄하고 지상구조물 철거 예정
북한이 오는 23~25일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하는 행사를 한다고 12일 밝혔다.

북한 외무성은 이날 발표한 공보에서 “핵시험장을 폐기하는 의식은 5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일기 조건을 고려하면서 진행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다”며 “핵시험장 페기는 핵시험장의 포든 갱도들을 폭발의 방법으로 붕락시키고 입구들을 완전히 폐쇄한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외무성은 “입구들을 완전히 폐쇄한 다음 지상에 있는 모든 관측설비들과 연구소들, 경비구분대들의 구조물들을 철거하는 순차적인 방식으로 진행된다”며 “핵시험장 폐기와 동시에 경비인원들과 연구사들을 철수시키며 핵시험장 주변을 완전 폐쇄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외무성은 또 “북부핵시험장 폐기를 투명성 있게 보여주기 위해 국내언론기관들은 물론 국제기자단의 현지취재활동을 허용할 용의가 있다”며 “핵시험장이 협소한 점을 고려해 국제기자단을 중국, 러시아, 미국, 영국, 남조선에서 오는 기자들로 한정시킨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취재진의 편의를 위해 중국 베이징에서 원산을 연결하는 전용기를 제공하고 영공 개방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 원산에 숙소를 보장하고 기자센터를 설치해 이용토록 하고, 원산에서 핵실험장까지 특별전용열차를 편성해 이곳에서 숙식 등 편의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외무성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 핵전문가 그룹의 초청 문제에 대한 입장은 밝히지 않았다

외무성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앞으로도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해 주변국들과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연계와 대화를 적극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