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외교부 “폼페이오 방북, 비핵화 신속이행 협의 이뤄질 것 기대”

외교부 “폼페이오 방북, 비핵화 신속이행 협의 이뤄질 것 기대”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03. 15:3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부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 사진 = 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아시아투데이 허고운 기자] 외교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계획에 대해 “북·미 정상회담에서 협의됐던 비핵화를 비롯한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신속한 이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원만한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 방북에 대한 정부 입장에 대해 “한·미 양국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 긴밀히 소통하고 공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 정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5~7일 방북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변인은 “여행하는 시간 때문에 2박 3일이 아니라 이틀로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이 폼페이오 장관의 일정을 공개하며 기존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가 아닌 ‘FFVD(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표현을 활용한 것에 대해 노 대변인은 “그 용어에 대해서는 언론에서 해석한 것이고, 미국의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통일농구 방북단을 이끌고 이날 평양에 도착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폼페이오 장관과 만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조 장관은 6일까지 평양에 머물러 폼페이오 장관이 평양에 체류하는 기간과 일부 겹친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평양으로 출발하기 전 ‘평양에서 남북미 회동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일단 가서 봅시다”라고만 답했다. 다만 남북관계 주무부처 수장인 조 장관이 폼페이오 장관의 카운터파트가 아니어서 의미 있는 회동이 진행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