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새만금개발공사 출범…초대 사장에 강팔문씨

새만금개발공사 출범…초대 사장에 강팔문씨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8. 09. 30. 13:3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KR20180928168900003_01_i
강팔문 새만금개발공사 사장.
강팔문 전 건설교통부 주거복지본부장이 새만금개발공사 초대 사장에 임명됐다.

국토교통부는 30일 새만금개발공사 설립 법안인 ‘새만금사업 추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일에 맞춰 최근 공사의 설립등기를 완료해 공사가 이날부터 업무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공사는 새만금 개발 사업 시행자로서 새만금의 매립과 개발, 도시조성, 투자유치, 수익사업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전망이다.

강팔문 전 화성도시공사 사장은 옛 건교부 등에서 신도시 건설과 산업단지 조성, 국토균형발전 등 다양한 국책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강 사장은 참여정부 때였던 2006년 건교부 주거복지본부장을 맡아 당시 대형 부동산 대책인 8·31 대책을 입안했다.

이후 공직에서 나와 건설근로자공제회 이사장, 화성도시공사 사장 등 여러 기관장을 역임했다. 2016년에는 익산시장 재선거에 출마하기도 했다.

강 사장은 “공사 설립 목적이 속도감 있는 새만금사업 추진인 만큼, 조기에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공사는 새만금 공유수면 매립권 현물출자 1조1000억원과 정부 현금출자 500억원 등 총 설립자본금 1조1500억원으로 출범한다.

설립 초기 조직과 정원은 혁신경영본부, 매립사업본부, 신전략사업본부 등 3본부, 정원 80명 체제로 시작한다.

국제협력용지 일부를 선도 매립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사업 재원 마련과 새만금 활성화를 위해 관광사업, 재생에너지 사업 등 다양한 수익사업도 추진하다는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