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평양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프란치스코 교황 초청
2018. 10. 16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

도쿄 15.7℃

베이징 12.5℃

자카르타 27.2℃

김정은 “평양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프란치스코 교황 초청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8. 10. 09. 16:17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평양서 문재인 대통령 제안에 응해…문 대통령 교황에 전달 예정
[평양정상회담] 백두산서 손잡은 남북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9월 20일 오전 백두산 장군봉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며 프란치스코 교황의 평양 방문을 초청했다고 청와대가 9일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평양 남북정상회담 기간 중에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프란치스코 교황이 평화 번영에 관심이 많다. 교황을 한 번 만나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며 “김 위원장은 ‘교황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고 적극적인 환대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17~18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김 위원장이 밝힌 초청 의사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평양 남북정상회담 기간 마지막 날인 지난달 20일 백두산 천지 주변에서 김희중 대주교를 만난 자리에서 김 대주교가 “김 위원장은 스위스에서 유학도 오래 했으니 관광의 중요성에 대해서 잘 알 텐데, 북한의 자연경관이 수려하니 스위스에서의 경험을 살려 관광사업을 하면 번창할 것”이라고 하자 웃으면서 고개를 끄덕였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주교는 이어 “남북이 화해와 평화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교황청에 전달하겠다”고 하자 김 위원장은 허리를 숙이면서 “꼭 좀 전달해달라”고 답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한 축복과 지지를 재확인하고 향후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