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동연 “내년도 예산안, 차수 변경 해서라도 모레 통과 목표”

김동연 “내년도 예산안, 차수 변경 해서라도 모레 통과 목표”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12. 06.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동연, '예산안 협상을 위해'<YONHAP NO-2719>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내년도 예산안 협상을 하기 위해 운영위원장실로 향하고 있다./연합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것과 관련해 “내일(7일) 밤늦게, 또는 차수변경을 해서라도 (모레 새벽) 통과시키는 것으로 추진할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홍영표·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예산안 처리 합의문 공동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지금으로 봐선 차수변경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재부는 예산 합의 내용의 취지에 맞도록 실무작업을 해 예산안 통과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감액 규모와 관련해선 “합의된 정도 외에는 구체적 내용을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며 “어쨌든 원만하게 합의가 됐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