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50.4% “‘문재인 대통령 강원산불 행적’ 가짜뉴스에 강력 대처 원해”
2019. 05.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8.4℃

도쿄 21.3℃

베이징 30.4℃

자카르타 34℃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국민 50.4% “‘문재인 대통령 강원산불 행적’ 가짜뉴스에 강력 대처 원해”

남라다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6. 0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 정기 여론조사]

'문 대통령 강원 산불 당일 행적' 가짜뉴스 고발키로 한 청와대 결정에 국민 50.4% 찬성

28.9%는 반대…20.7%, 의견 유보

보수 지지세 강한 TK·60세 이상·보수층 제외한 대다수 지역·계층서 찬성 우세


아시아투데이 남라다 기자 = 우리 국민 10명 중 5명 이상은 문재인 대통령의 강원 산불 당일 행적과 관련한 가짜뉴스에 대해 청와대가 강력하게 대처하기를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실시한 4월 3주차 정기 여론조사에서 국민의 절반이 넘는 50.4%가 문 대통령 강원 산불 당일 행적과 관련해 가짜뉴스 유포자를 고발키로 한 청와대의 결정에 '찬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9%p다. 


청와대의 고발 결정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28.9%로, 찬성 의견이 반대보다 두 배가량 더 많았다. 의견을 유보한 '잘 모름'은 20.7%였다. 


4월3주차 여론조사
아시아투데이와 알앤써치가 함께 실시한 4월 3주차 여론조사 결과/그래픽=아시아투데이

보수 지지층이 많은 대구·경북(TK)·60세 이상과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층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찬성 여론이 다수이거나 높았다. 


지역별로 보면 집권여당의 지지세가 강한 전남·광주·전북에서도 찬성 의견이 64%로 압도적이었다. 특히 산불이 발생한 강원과 제주지역에서 찬성 여론이 63.3%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또 보수 지지층이 많은 부산·울산·경남(PK)에서도 찬성 의견이 54.1%로 절반을 넘었고 이어 경기·인천 49.9%, 대전·충청·세종 48.2%, 서울 46.3% 순이었다. 하지만 TK에서는 찬성 의견이 37.5%, 반대가 36.0%로 오차범위 안에서 찬반 의견이 팽팽했다.


정치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 반대 의견이 43.4%로 많았으나, 중도진보층·진보층에서는 찬성 의견이 60% 이상을 기록했다. 다만 중도보수층에서 찬성 의견은 41.3%, 반대가 37.5%로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하게 엇갈렸다.


연령별로는 40·20대에서 찬성 여론이 60%에 육박했고, 50·40대에서도 찬성한다는 응답이 50% 가까이 됐다. 반면 60세 이상에서는 찬성 35.4%, 반대 33.1%로 팽팽하게 양분됐다. 성별로는 남성·여성층 모두 찬성 의견이 더 높게 나타났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이에 대해 "국민들은 이번 산불사건처럼 국가 위기상황에 가짜뉴스가 퍼지는 것을 원치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강원 산불이 났을 당시 문 대통령의 지시사항이나 정부 대응 등이 여러 방송사를 통해 생중계 되면서 국민들도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 소장은 "이러한 가짜뉴스도 일종의 뉴스로 표현의 자유를 제약한다는 우려도 있지만 가짜뉴스 형태를 빌려서 이번 강원 산불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의심할 수 있는 만큼 정부가 가짜뉴스에 대해 단호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3~14일 이틀간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113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6.8%이며 표본은 2018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