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기문 “악화된 대내외 환경에 지역 발전 위해 中企 끝없이 노력해”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13.3℃

베이징 6.8℃

자카르타 33℃

김기문 “악화된 대내외 환경에 지역 발전 위해 中企 끝없이 노력해”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중앙회,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지역경제·협동조합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 개최
1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1일 열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지역경제·협동조합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중기중앙회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1일 “글로벌 무역갈등, 기업의 저성장 기조, 장기 내수침체 등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악화된 대내외 환경에도 지역 발전을 위해 중소기업들은 끝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날 서울 경상북도청에서 열린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와 지역경제·협동조합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현장에서 묵묵히 혁신하는 지역 중소기업을 위한 경상북도의 적극적인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경상북도의 미래 비전 수립에 있어 지역 중소기업과 협동조합의 역할이 강조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확산을 위한 지원요청 △농민지원사업 관련 불공정거래(농약판매)개선 △경북 기계·부품기업 수출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 △노란우산공제 가입장려금 지원사업 요청 △경북 소상공인 사회보험 지원 등 경북지역 중소기업과 협동조합 애로해소를 위한 16건의 과제들이 건의됐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중소기업협동조합 지원조례를 지난달 제정하고 전국 최초로 모든 수출기업에 단체수출보험을 적용했다”며 “일본 수출규제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에 있는 도내 중소기업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기업을 위한 경상북도’라는 말을 들을 때까지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참석한 중소기업 대표들에게도 “좋은 일자리 만들기로 경북 경제살리기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을 비롯해 서병문 중기중앙회 부회장, 김정욱 대구경북중소기업회장, 김성섭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등 경북지역 업종별 중소기업대표와 도청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