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동구, 빅데이터 활용한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10.6℃

베이징 8.3℃

자카르타 28.2℃

성동구, 빅데이터 활용한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2.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쓰레기 무단투기분석 데이터 화면
성동 빅데이터센터에서 도출한 쓰레기 무단투기분석 데이터 화면/성동구청 제공
서울 성동구는 민원 데이터를 활용한 빅데이터를 통해 ‘무단투기 특별관리지역’과 CCTV 설치 필요지점을 과학적으로 지정해 쓰레기 무단투기 고질민원 방지에 앞장선다고 22일 밝혔다.

구는 지난 3월 출범한 ‘성동 빅데이터센터’를 통해 쓰레기 무단투기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다발지역)과 한 곳에 자주 발생하는 지역(상습지역)을 구분하기 위해 무단투기 상습지역 도출 모델을 개발·적용했다. 다발과 상습 모두에 해당하는 지역을 쓰레기 ‘무단투기 특별관리지역’으로 분류해 CCTV 설치, 순찰 강화, 빨리처리반 투입을 통해 적극적인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에 나서고 있다. 이외에도 쓰레기 무단투기 CCTV 적발 데이터를 사용해 CCTV 적발 현황을 파악하고, CCTV 설치가 필요한 지점도 선정했다.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결과에 따르면 성동구 3개 동 일대에 쓰레기 ‘무단투기 특별관리지역’이 확인됐으며, 발생 유형으로는 단독 주택, 1인 가구, 노후건축물, 유동인구 밀집 지역에 무단투기가 집중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분석결과를 관내 17개 동의 쓰레기 무단투기 담당자와 공유해 순찰을 강화하고, 관련 부서가 통합 회의를 통해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 대책을 수립했다. 또한, 성동구 생활밀착 사업인 ‘동네환경지킴이’ 활동 경로에도 참고해 보다 능률적으로 운영한다.

이번 분석은 지난 8월 구축 완료한 ‘성동구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에 탑재되어 웹기반 지도 서비스를 기반으로 전 부서에 공유 가능하며, 분석에 사용된 기초 및 결과 데이터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활용이 가능하다.

구 빅데이터 센터가 개발한 ‘성동구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에는 쓰레기 무단투기 뿐 아니라 △어린이 안전사고 △흡연구역 △불법 주·정차 관련 성동구 현황 및 데이터 분석들이 게재되어 있으며 다양한 용역을 통한 분석모델과 활용사례들이 실시간으로 웹기반 지도서비스(GIS)로 제공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쓰레기 무단투기 발생지역 분석은 빅데이터 분석결과를 참고해 정책에 적극 활용한 좋은 사례”라며 “앞으로도 각 부서에서 다년간 축적된 정보를 활용해 구민들에게 맞춤형 정책을 지원하는 ‘스마트 포용도시 성동’의 과학 행정을 구현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