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해외 카지노 투자로 고수익 보장’ 사기로 52억 가로챈 일당 검거
2019. 10.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18.1℃

베이징 18.2℃

자카르타 34℃

경찰, ‘해외 카지노 투자로 고수익 보장’ 사기로 52억 가로챈 일당 검거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8. 14. 15: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0814151044
서울 종암경찰서 전경./아시아투데이DB
해외 부동산과 카지노 사업에 투자하면 높은 수익을 보장하겠다며 수십명의 투자자에게서 수십억 원을 받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씨(49) 등 총 7명을 붙잡아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2016년 9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해외 부동산이나 카지노 사업 등에 투자하면 원금을 보장하고 연 12%의 이자를 지급하겠다”고 속여 총 85명에게서 52억여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씨 등은 투자금 유치 및 고객 섭외, 총괄 기획·관리 등 업무를 나눠 담당해 재무 컨설팅을 해주겠다며 피해자들에게 접근해 투자를 제안하는 수법을 사용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서울, 부산 등 지역을 가리지 않고 투자자를 모은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중에는 전문직 종사자도 있으며 1억5000만원을 투자했다가 낭패를 본 피해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과거 비슷한 일을 하며 알게 된 사이로 지인을 동원해 또 다른 투자자를 구하거나 계약 과정을 서로 돕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대체로 범행을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