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인도 정상 ‘비전성명’ 채택…양국 교역액 2030년까지 500억달러로 확대

한·인도 정상 ‘비전성명’ 채택…양국 교역액 2030년까지 500억달러로 확대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10. 17:4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EPA 조속한 체결 모색 등 무역·인프라 분야 상생번영 합의
문 대통령 "한·인도 특별전략적동반자관계 실질화·격상 적기"
한·인도 정상, 단독 정상회담서 악수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뉴델리 영빈관에서 열린 한·인도 단독정상회담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인도가 현재 200억 달러 수준인 교역액 규모를 오는 2030년까지 500억 달러(55조원)까지 확대키로 했다. 자유무역협정(FTA)에 준하는 무역협정인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의 개선협상도 가속화하고 무역·인프라 등의 분야에서 상생번영을 이뤄간다는데도 합의했다.

또 국방·방산, 테러대응, 외교·안보 분야 정례협의체 활성화 등을 통한 협력을 강화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여기에 인도의 풍부한 고급인력과 한국의 기술을 결합해 과학기술 공동연구를 진행하는 미래 대응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뉴델리 영빈관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하고 이 같은 한·인도 협력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 ‘사람, 상생번영, 평화, 미래를 위한 비전’을 채택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인도와 한국은 수교 후 45년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관계를 발전시켜왔고 2015년 모디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두 나라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시켰다”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정상회담에서 ‘한·인도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를 실질화하고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킬 적기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사람·번영·평화를 위한 협력을 증진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미래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3P 플러스’ 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과 모디 총리는 두 나라 정상의 상호방문 정례화에 합의하고 양국 국민 간 우호 증진을 위해 관광·청소년·학술·교육 등 인적 교류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인도 정부가 우리 국민에 대한 도착비자를 발급키로 한 것을 높이 평가하고, 올해부터 인도 10~12학년 표준교과서에 한국 관련 상세 기술이 포함된 것에 대해서도 환영의 의사를 나타냈다.

경제협력 분야에서는 상호 보완적 경제구조와 협력 잠재력을 활용해 나가기로 했다. 두 정상은 양국 모두 우수한 청년인력을 보유하고 있어 향후 잠재적인 협력 가능성이 크다는데 인식을 같이헀다. 그동안 대기업 위주였던 한국 기업의 인도 진출을 스타트업 진출로 확대·지원하기 위해 ‘스타트업 부트캠프’, ‘스타트업 협업공간’을 설치한다는데 합의했다.

또 두 나라 중소기업간 교류를 위한 한·인도 기술교류센터가 설치된 것을 환영하고, 인도의 스마트시티·전력·도로·항만 등 인프라 사업에 우수한 경쟁력을 갖춘 한국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뭄바이 남부해안도로 등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서 우리 기업 수주가 이뤄질 수 있도록 모디 총리가 더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두 정상은 한반도와 남아시아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동아시아정상회의(EAS)와 아세안지역포럼(ARF) 등 역내 다자협의체에서의 공조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당면 도전과제인 4차 산업혁명의 공동대응을 위한 협력 플랫폼을 구축한다는데에도 뜻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인도 국빈방문으로 두 나라 간 전략적 협력의 새시대가 열리기를 희망하고 두 나라 정상 간 정례협의는 그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20년 모디 총리님의 방한을 고대하고 그 때까지 다양한 다자 정상회의와 온라인에서 긴밀한 소통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