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獨 연방기관 “궐련형 전자담배, 발암물질 최대 99% 적게 배출”
2019. 11.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2℃

도쿄 9.5℃

베이징 8℃

자카르타 28.4℃

獨 연방기관 “궐련형 전자담배, 발암물질 최대 99% 적게 배출”

정석만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09. 15: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17112008360001300_P4
서울의 한 궐련형 전자담배 매장에서 소비자가 제품을 들고 있다. /연합
독일 연방기관이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발암물질을 적게 발생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아 주목된다.

독일 연방 농림식품부 소속 독일연방위해평가원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배출 물질을 연구한 결과,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와 비교해 주요 발암물질인 알데히드의 경우 80~95%, 휘발성 유기 화합물은 97~99% 적게 배출한다고 9일 밝혔다.

해당 연구 결과는 지난 5일 세계적인 독성학 저널 ‘Archives of Toxicology’에 게재됐다.

특히 이번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서는 ‘타르’가 일반 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를 비교하는 기준이 될 수 없음을 명확히 밝히고 있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증기’는 일반 담배 ‘연기’와 구성성분이 근본적으로 다르기 때문에 타르 수치를 단순 비교하는 것은 잘못된 분석이라는 것이다.

이는 태워서 이용하는 일반 담배의 타르 측정 기준을 궐련형 전자담배에 적용할 수 없다는 담배업계의 주장이 확인된 것이기도 하다. 그 동안 담배 회사는 타르가 일반담배를 태워서 발생하는 연기의 성분을 분석하는 방식으로 궐련형 전자담배에 적용할 수 없다고 주장해 왔다.

앞서 미국·일본·중국 등 다수의 정부 기관은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물질이 일반 담배 대비 현저히 줄어들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한편 국내 식약처도 올해 안에 궐련형 전자담배의 유해성 평가를 발표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