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수사·기소권 줄인다…일부 권한 공수처·경찰에 이관
2018. 07. 1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32.4℃

베이징 30.1℃

자카르타 31℃

검찰 수사·기소권 줄인다…일부 권한 공수처·경찰에 이관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14. 15:48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찰 조직, 일반·수사·자치로 분리…국정원, 해외정보수집 업무 집중
조국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으로 전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4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현 정부의 국정원, 검찰, 경찰 등 권력기관 개혁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위공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검찰의 수사권이 신설되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로 이관되고, 경찰수사 지휘권, 형 집행권 등 일부 권한도 경찰에 넘어간다. 경찰의 경우 이 같은 검경 수사권 조정과 함께 자치경찰제, 수사경찰과 행정경찰 분리 등을 통해 전문성과 책임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조직이 개편된다. 대북·해외 정보수집 업무 집중을 위해 해외안보정보원으로 명칭이 변경되는 국가정보원의 대공수사권도 경찰 내 신설되는 안보수사처(가칭)로 이관된다.

청와대는 14일 오후 조국 민정수석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검찰·경찰·국정원의 업무·조직 개편 내용을 담은 ‘문재인정부 권력기관 개혁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그동안 기소·수사를 독점해왔던 검찰의 권한이 대폭 줄어든다. 수사의 경우 경찰의 1차 수사 결과에 대해 2차 수사에 나서거나 보충수사 요구만을 할 수 있을 뿐, 검찰 자체적인 직접수사는 경제·금융 등과 관련된 특수사건에 대해서만 한정적으로 가능해진다. 기소 권한은 고위공직자 대상 수사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현행대로 유지된다.

여기에 법무부의 탈검찰화를 통한 검찰 권한의 분리분산 방안도 마련됐다. 법무부 내 주요 직책에 대한 검찰 출신 인력 파견을 줄이는 등 기관간 통제장치 도입을 통해 검찰이 검찰 본연의 임무에 집중토록 하겠다는 취지에서다. 이를 위해 이미 법무부 법무실장·출입국본부장·인권국장 등 3개 직위에 비검사 출신의 보임을 완료한 데 이어 이후 기존 검사장 직위인 범죄예방정책국장 직책 및 평검사 직위 10여개 외부개방 등의 절차도 2~3월 중 추진할 예정이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전직 대통령이나 국무총리, 정부부처 차관급 이상 공무원, 지방자치단체장, 국회의원 등 고위공직자 비리 관련 수사·기소권은 공수처를 신설해 이관하는 방안이 최종 확정됐다. 공수처가 사건을 맡기 전 진행하는 수사도 검찰이 아닌 경찰에게 보장키로 했다.

경찰 개혁의 가장 큰 변화는 경찰조직 분리다. 기존 치안·경비·정보 업무는 일반경찰이, 경제·금융 등 특수사건을 제외한 나머지 모든 사건에 대한 (1차적)수사는 수사경찰(가칭 국가수사본부)이 맡게 된다. 현재 제주특별자치도만 도입·운영 중인 자치경찰제도 나머지 지자체로 확대 실시돼 지역치안·정보, 성폭력·가정폭력 등 일부 수사업무를 담당한다.

국정원은 이미 예고된 대로 해외안보정보원으로 명칭을 바꾸며 대북·해외 정보수집 업무에만 집중하는 전문정보기관으로 거듭난다. 이를 위해 대공수사권도 경찰 내 신설되는 안보수사처로 이관한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권력기관 개입으로 벌어졌던 과거 적폐에 대한 진상조사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 용산화재 참사, 밀양 송전탑, 제주 강정마을, 평택 쌍용자동차 등 권력기관 개입으로 적잖은 국민이 목숨을 잃거나 탄압받았던 5건이 우선조사대상사건으로 지정돼 실시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