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팬택 매각 입찰 내일 마감···우선협상대상자 26일 발표

팬택 매각 입찰 내일 마감···우선협상대상자 26일 발표

기사승인 2014. 11. 20.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팬택 로고
현재 법정관리 중인 팬택의 매각을 위한 본 입찰 마감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서울중앙지법 파산부가 선정한 매각주관사인 삼정KPMG는 인수의향서 등 입찰 서류 접수를 21일 오후 3시에 마감할 예정이다.

지난달 29일 입찰 마감 예정이었지만, 팬택에 관심을 보이는 업체 일부가 기간이 더 필요하다고 요청하면서 일정을 연기했다.

이에 삼정KPMG는 입찰 서류 등을 심사해 오는 26일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후 채권단이 참여하는 관계인집회에서 입찰 참여자가 제시한 가격과 조건 등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면 다음달쯤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전체 매각 절차는 내년 2월~3월에 마무리될 전망이다.

아울러 기업 인수합병(M&A)업계에 따르면 중국계 기업 등 국내외 복수의 기업이 팬택의 인수에 관심을 보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팬택에 지분투자 의향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 인도의 마이크로맥스나 중국의 화웨이, 레노버, 샤오미, ZTE 등이 잠재적 인수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다.

반면 관심을 보인 기업들과 채권단간에 가격 조건이 맞지 않아 실제로 이번 입찰에 참여할 기업이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번 입찰이 원매자가 없어 유찰될 가능성도 적지 않다.

이 경우 재입찰을 할 것인지 독자생존이나 파산 절차를 밟을 것인지는 법원이 결정한다.

업계는 누적부채가 1조원이 넘는 팬택을 파산시키고 청산할 경우 채권단에 돌아가는 실익이 거의 없기 때문에 이번 입찰이 유찰되더라도 재입찰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