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싸이월드, 8일 오전 일시적인 접속 장애? “페이지를 찾을 수 없습니다”

싸이월드, 8일 오전 일시적인 접속 장애? “페이지를 찾을 수 없습니다”

기사승인 2015. 10. 08. 06: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싸이월드, 8일 오전 일시적인 접속 장애? "페이지를 찾을 수 없습니다" / 사진=싸이월드 캡처

싸이월드가 싸이홈 서비스 정식 운영에 들어간 가운데, 접속 오류가 일어나고 있다.


8일 오전 6시20분 현재 싸이월드에 접속해서 일부 콘텐츠를 클릭하면 일부 "페이지를 찾을 수 없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라는 문구가 뜬다.


해당 오류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7일 싸이월드는 서비스 개편 작업을 마치고 싸이홈 서비스를 정식 운영한다고 밝혔다.


싸이월드는 고유의 ‘홈’이라는 감성을 살리는 방향으로 변화를 꾀했다. 실시간으로 많은 양의 정보가 오가는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에 피로감을 느끼는 이용자들이 언제든지 돌아와 개인적인 공간에서 자신의 기록에 집중할 수 있게 한다는 목표다.

싸이홈은 대부분의 SNS가 다른 사람의 소식이나 뉴스, 콘텐츠 등을 피드(feed) 형식으로 모아 제공하는 것과 달리 '나'를 중심으로 콘텐츠를 기록하는 공간으로 꾸며진다.

무엇보다 PC 기반에서 벗어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반응형 웹 등 모바일 디자인 및 사용자환경(UI)에 최적화했다.

또 과거 미니홈피에서의 폐쇄성에서 벗어나 게시물들을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등 다른 SNS에 간편하게 공유할 수 있는 '내보내기' 기능도 갖췄다.

다만 모든 이용자가 새로워진 싸이홈을 바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싸이월드 관계자는 "최근 서비스 이용을 기준으로 약 600만명 회원의 기록 이전을 마친 상황"이라며 "그 외 회원은 차례대로 기록이 이전되는 대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앱 서비스 또한 안드로이드 버전은 이용가능하지만, 아이폰 버전은 앱스토어 심사가 진행 중이어서 다소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한편 싸이월드는 서비스를 종료한 방명록, 일촌평, 쪽지 기능의 백업을 미처 하지 못한 이용자를 위해 백업 기간을 오는 10일까지로 연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