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FX 핵심 4개 기술 이전 어렵다”(2보)

“KFX 핵심 4개 기술 이전 어렵다”(2보)

기사승인 2015. 10. 16. 0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터 미국 국방장관, 한민구 국방부장관 요청에 "조건부 KFX 4개 기술 이전 어렵다"..."다만 기술협력 방안 공동 모색"..."방산기술협력 한미간 협의체 구성 합의"
펜타곤 방문한 박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오전 (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인근 알링턴에 위치한 미국 국방부 청사인 펜타곤을 찾아 애슈턴 카터 미 국방장관과 함께 의장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 연합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장관은 15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펜타곤)에서 방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을 수행하고 있는 한민구 국방부장관을 만나 한국형 전투기(KFX) 사업의 핵심 기술 이전이 어렵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한미 국방장관은 이날 KFX 4개 핵심기술 이전 문제를 협의했지만 “조건부 KFX 4개 기술 이전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16일 국방부에 따르면 카터 장관은 한 장관이 KFX사업을 위한 기술 이전에 대해 전향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요청한 데 대해 그같이 말할 것으로 알려졌다.

카터 장관은 “다만 기술협력 방안을 공동으로 모색해 보겠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장관은 “KFX 사업 협력을 포함해 방산기술협력을 증진하기 위한 한미 간 협의체를 구성 운영키로 합의했다”고 한국 국방부는 전했다.

미국이 현재 기술 이전을 거부하고 있는 KFX 핵심 기술은 AESA(다기능 위상배열) 레이더와 IRST(적외선탐색 추적장비), EOTGP(전자광학 표적추적장비), RF 재머(전자파 방해장비) 등의 4개 부문의 체계통합기술 이전을 거부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