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서준 측 “‘화랑’ 촬영 중 부상 아냐…안정 취하는 중”(공식입장)
2020. 07. 09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

도쿄 23.4℃

베이징 23.5℃

자카르타 26.2℃

박서준 측 “‘화랑’ 촬영 중 부상 아냐…안정 취하는 중”(공식입장)

기사승인 2016. 04. 16. 0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서준 측 "'화랑' 촬영 중 부상 아냐…안정 취하는 중"(공식입장) /사진=박성일 기자
 배우 박서준 측이 부상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15일 박서준 소속사 카이스트 측은 홈페이지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박서준의 최근 부상은 촬영 도중에 얻은 부상이 아니다"라며 "차기작은 안전한 환경 속에서 촬영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서준은 데뷔 이후 쉼 없이 작품 활동에 전념하면서 피로가 누적된 상태였다"며 "최근 차기작의 본격적인 촬영을 앞두고 훈련을 진행하는 과정에서의 건강상 부담이 부상으로 이어지게 된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현재 박서준의 상태에 대해서는 "다행히 현재 박서준의 상태는 많이 호전됐다"며 "치료 후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후 키이스트 관계자는 "박서준이 KBS 2TV 드라마 '화랑:더 비기닝' 액션신을 찍던 중 목 부분을 다쳤다"고 밝힌 바 있다.

다음은 박서준의 소속사 키이스트의 공식 입장 전문이다.

키이스트 입니다. 

금일 오후 보도된 박서준 씨 부상 소식에 대해 팬 여러분들께 안내 말씀드립니다.

박서준 씨는 데뷔 이후 쉼 없이 작품 활동에 전념하면서 피로가 누적된 상태였으며, 최근 차기작의 본격적인 촬영을 앞두고 훈련을 진행하는 과정에서의 건강상 부담이 부상으로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일부 보도된 바와 같이 촬영 도중의 부상은 아니며, 차기작은 안전한 환경 속에서 촬영이 진행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다행히 현재 박서준 씨의 상태가 많이 호전되었으며, 치료 후 안정을 취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키이스트는 박서준 씨가 최대한 빨리 회복하여 좋은 모습으로 촬영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며, 향후에도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