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이용백의 ‘낯선 산책’

[투데이갤러리]이용백의 ‘낯선 산책’

기사승인 2016. 09. 05. 08: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이용백
낯선 산책(202x200x48cm 알루미늄, 유리, 모터 컨트롤러 2016)
미디어 아티스트 이용백의 신작 ‘낯선 산책’은 좌우 6개, 앞뒤 2개의 거울로 구성됐다. 이 거울들이 상하좌우로 움직이며, 작품 안으로 들어온 관람객의 시선을 어지럽힌다.

작가는 이러한 출렁이고 흔들리는 거울 속에서 그가 느낀 현실세계를 표현했다.

작가는 이제까지 살아온 50년 인생 중 최근 몇 년이 “가장 기괴하고 이상했다”고 한다. 세월호 사건과 같은 큰 사고가 일어나고, 지하철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하지 말라고 안전문을 고치는 일을 하던 청년이 사고를 당하는 등 비상식적인 사건이 넘쳐나는데 정작 우리 주변은 아무 일도 없다는 듯 하루하루를 살아가더라는 것이다.

이러한 모습에서 그는 괴리감을 느꼈고, 이 느낌을 일그러지고 출렁거리는 거울 속으로 들어간 관람객이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했다.

학고재갤러리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