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명환 삼육대 교수 연구팀, 새로운 암세포 진단칩 개발

박명환 삼육대 교수 연구팀, 새로운 암세포 진단칩 개발

기사승인 2017. 03. 01. 09: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명환 교수
삼육대학교 화학생명과학과 박명환 교수<사진> 연구팀이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암 진단과 환자맞춤형 치료를 할 수 있는 암세포 진단칩 개발에 성공했다.

1일 삼육대에 따르면 박 교수팀은 최근 진행된 MIT공대와 하버드의대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암 진단마커가 고정된 금나노입자를 함유하는 미세유체칩을 활용, 혈액 속에 떠도는 극소수의 혈중순환종양세포를 분리하고 손상 없이 다시 수집할 수 있는 형태의 암세포 진단칩을 개발했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활용하면 암의 조기진단이 가능하고, 수집된 세포를 분석해 환자 개개인의 상태에 맞는 최적의 치료방법을 진행하고 모니터링할 수 있는 효과적인 암 진단 및 치료법이 개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