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독일로 출국…G20정상회의서 다자외교 데뷔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0.6℃

베이징 25.3℃

자카르타 29.4℃

문재인 대통령 독일로 출국…G20정상회의서 다자외교 데뷔

기사승인 2017. 07. 05. 0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메르켈·아베·시진핑·푸틴 등과 정상회담
통일 구상 담은 '신 베를린 선언' 발표도 주목
문재인  대통령, G20 참석차 출국<YONHAP NO-1089>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독일 공식 방문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5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에 앞서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8시 취임 후 첫 다자외교 데뷔와 독일 공식 방문을 위해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4박 6일 일정으로 독일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7~8일(현지시간)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각국 정상들과의 연쇄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과 새 정부의 통일 구상을 밝히는 ‘신 베를린 선언’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문 대통령은 5일 베를린에 도착해 메르켈 독일 총리·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각각 정상회담을 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에 이은 두 번째 정상외교다. 6일 오후 베를린에서는 시 주석과 첫 한·중 정상회담을 한다. 이후 함부르크로 이동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 주최로 아베 총리와 한·미·일 정상 만찬을 갖는다.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우의를 다진 트럼프 대통령과는 두 번째 만남, 아베 총리와는 첫 만남이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로 추정되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관련한 한·미·일 세 나라의 강도 높은 대북 공조 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또 만찬 다음 날인 7일 오전 열리는 한·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탐색전을 치르는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7일 오전 한·일 정상회담에 이어 오후에는 푸틴 대통령과 첫 한·러 정상회담을 한다. 이날 푸틴 대통령과의 만남으로 문 대통령은 취임 두 달이 채 되지 않아 4강 정상들과의 양자회담을 모두 마무리하게 된다. 이에 따라 지난해 대통령 탄핵으로 6개월 이상 지속된 정상외교 공백을 말끔히 해소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8일에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에마누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말콤 턴불 호주 총리 등 약 10여 개 국가 정상과의 양자회담을 진행한다.

특히 6일 오후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에서 문 대통령이 어떤 통일 정책과 남북관계 구상을 내놓을지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독일 통일의 상징인 베를린에서 자신의 ‘달빛 정책’을 기반으로 한 남북관계 개선과 통일, 한반도 평화 구상을 담은 메시지를 내놓을 예정이다. 또 문 대통령의 첫 다자외교 데뷔 무대인 G20 제1세션(7일 오후)에서는 글로벌 성장과 무역을 주제로 선도 발언을 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