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굳은 표정으로 출국 “누란의 위기…발걸음 무겁다”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5.7℃

베이징 22℃

자카르타 27.6℃

문재인 대통령 굳은 표정으로 출국 “누란의 위기…발걸음 무겁다”

기사승인 2017. 07. 05.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간소한 환송행사 열고 "잘 다녀오겠습니다"
4박 6일 일정으로 독일방문
G20 참석 위해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YONHAP NO-1122>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5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독일로 출국하며 환송 나온 관계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첫 독일 공식 방문과 다자외교 데뷔를 위해 5일 오전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7시 57분께 검은색 정장에 짙은 분홍색 타이를 매고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전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탓인지 굳은 표정을 짓고 있었다. 함께 온 부인 김정숙 여사는 검은색 셔츠에 흰색 정장을 입어 ‘블랙 앤 화이트’ 패션을 선보였다.

문 대통령은 임종석 비서실장,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과 악수한 뒤 건물 안 접견실로 이동했다. 접견실에는 전병헌 정무수석,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이 문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었다.

문 대통령은 악수와 함께 “잘 다녀오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에게는 “대한민국에서 제일 바쁜 분이 나오셨네”라며 반가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누란의 위기”라며 “발걸음이 무겁다”고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7분가량 이야기를 나눈 문 대통령은 접견실에서 나와 전용기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트랩에 오르기 전 정비사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하기도 했다. 전용기 출입구 앞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뒤를 돌아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이번 환송행사도 지난번 미국 방문 때와 같이 간소하게 진행됐다. 전용기 앞에 참모들이 도열한 모습을 볼 수 없었고 참석자는 최소화했다. 전용기가 움직이기 시작하자 환송자들은 문 대통령의 성공적인 독일 방문을 기원하며 손을 흔들었다.

4박 6일 일정으로 독일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5일 베를린에 도착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각각 회담을 갖는다.

6일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하고 7~8일(현지시간)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독일 방문 기간 중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각국 정상과의 연쇄 정상회담을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