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자의눈] ‘프랜차이즈 갑질’ 이번 기회에 뿌리 뽑아야

[기자의눈] ‘프랜차이즈 갑질’ 이번 기회에 뿌리 뽑아야

기사승인 2017. 07. 25.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_이진규
사회부 이진규 기자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갑질 횡포’에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미스터피자’ ‘피자에땅’ 등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프랜차이즈 업체의 갑질 횡포는 상상 이상이었다. 이들 업체는 결국 검찰수사를 받고 있다.

프랜차이즈 업체의 전형적인 갑질은 가맹점주들에게 재료비를 과도하게 청구하거나 광고비를 떠넘기는 것이었다.

심지어 갑질에 항의해 탈퇴한 가맹점주 인근 가게에 ‘보복 출점’을 하기도 했다. 보복 출점을 위해 본사는 치밀하게 사전 준비를 했다. 가맹점주들의 블랙리스트도 작성했다. 가맹본부의 보복 출점으로 인해 인천 지역의 한 피자가게 업주는 지난 3월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가맹점주를 도와야 할 프랜차이즈 본사가 가맹점주의 등에 비수를 꽂은 셈이다.

경제난 등으로 회사를 그만둔 뒤 퇴직금을 ‘올인’해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운영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 같은 사회 분위기 속에 프랜차이즈 업체 종류와 수도 많아져 ‘프랜차이즈 공화국’이라는 말까지 나왔다. 하지만 비싼 돈 내고 프랜차이즈 가맹점을 차린 사람들은 정작 프랜차이즈 본사의 눈치를 본다.

가맹점주들은 많은 비용을 투자해 가맹점을 냈기 때문에 프랜차이즈 본사가 부당한 거래를 요구해도 이를 거절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대부분 이런 점을 악용해 가맹점주와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으면 순식간에 ‘갑’으로 돌변한다.

프랜차이즈 업체 대표의 불법 행위나 본사의 갑질 횡포가 드러나 대규모 불매운동이 벌어져도 아이러니하게도 그 피해는 고스란히 가맹점주들의 몫이다.

새 정부가 들어서고 검찰과 공정거래위원회는 프랜차이즈 갑질 횡포에 칼을 빼들었다.

사정당국은 그동안 속으로만 끙끙거리며 참아왔던 가맹점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가맹점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프랜차이즈 업체의 갑질 관행을 도려낼 외과수술식 수사가 필요하다는 여론에 실천으로 응답할 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