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 곧 업무 돌입…검찰개혁 등 추진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 곧 업무 돌입…검찰개혁 등 추진

기사승인 2017. 07. 25. 08: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25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가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병화 기자 photolbh@
문재인 정부의 첫 검찰총장으로 지명된 문무일 후보자(56·사법연수원 18기)가 이르면 25일 임명과 동시에 공식 업무에 들어간다.

문 후보자는 이날 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대검찰청에 출근할 전망이다.

이로써 김수남 전 총장이 지난 5월 11일 퇴임한 지 2달여 만에 총장 공석 사태가 해결됐다.

문 후보자는 새 정부의 첫 총장으로서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 논의를 매듭지어야 하는 책무를 맡게 됐다.

동시에 검찰 내 인적 쇄신작업에도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26일 예정된 법무부 검찰 인사위원회의 검사장급 이상 고위간부 인사는 인적 쇄신의 시작점으로 여겨진다.

새 정부의 첫 검찰 인사인 만큼 과거 권력에 눈치 보기식 수사를 한 검사들을 대대적으로 솎아낼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