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법, 방산업체 근무 하도급노동자 불법파업 혐의 무죄 확정

대법, 방산업체 근무 하도급노동자 불법파업 혐의 무죄 확정

기사승인 2017. 07. 28. 09: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법원
대법원 전경.
불법파업을 한 혐의로 기소된 방위산업체 하도급노동자에게 무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50)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재판부는 노동조합법이 파업을 금지하는 ‘방산업체 노동자’에 하도급노동자가 포함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현행법상 주요 방위산업체에 종사하는 근로자 중 방산물자의 완성에 필요한 제조·도장 등의 업무에 종사하는 자가 쟁의행위를 한 경우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방위산업체인 현대중공업 특수선 사업장에서 도장 업무를 맡고 있던 하도급노동자 김씨는 2014년 11월~이듬해 1월 모두 32차례에 거쳐 파업했다는 이유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과 2심은 “하청노동자가 하도급업체인 방산업체에 종사한다고 보는 것은 형벌 규정을 피고인에게 지나치게 불리하게 확장 해석하는 것”이라며 김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