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뉴스깊이보기] 김정은 “평창올림픽 참가” 신년사...통일연 “1월 남북대화 급물살”

[뉴스깊이보기] 김정은 “평창올림픽 참가” 신년사...통일연 “1월 남북대화 급물살”

기사승인 2018. 01. 01. 2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즉각 "환영", "평창올림픽 동북아, 세계평화, 화합 기여할 것"...김정은 신년사. 남북관계 개선·대화 전격 제안...북한, 통미봉남(通美封南)→통남봉미(通南封美)' 시도...한·미 공조 '균열' 사전 방지
김정은 신년사 발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일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018년 새해 첫날인 1일 육성 신년사를 통해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관계 개선 카드를 전격 꺼내 들었다.

더 나아가 김 위원장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한 다방면의 교류와 접촉까지 제안했다.

청와대는 평창 올림픽 참가와 남북 간 대화를 전격 제안한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 즉각 “환영한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한반도 최악의 안보 위기가 오는 2월 평창올림픽 개최를 계기로 급속하게 대화 국면으로 전환될지 기대된다.

김 위원장의 이날 전격적인 남북 대화 제의와 개선 의지가 어느 정도 진정성이 있는지는 좀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일단 한반도 정세가 새로운 국면 전환에 접어 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텔레비전(TV)를 통해 방송된 2018년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남조선에서 머지않아 열리는 겨울철 올림픽경기대회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민족의 위상을 과시하는 좋은 계기로 될 것이며 우리는 대회가 성과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이러한 견지에서 우리는 대표단 파견을 포함하여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전격 대화를 제의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무엇보다 북남 사이의 첨예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적 환경부터 마련하여야 한다”면서 “북과 남은 정세를 격화시키는 일을 더 이상 하지 말아야 하며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김 위원장은 “우리는 진정으로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원한다면 남조선의 집권 여당은 물론 야당들, 각계각층 단체들과 개별적 인사들을 포함하여 그 누구에게도 대화와 접촉, 내왕의 길을 열어 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 위원장은 미국을 향해서는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의 핵 타격 사정권 안에 있다”면서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는 것은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김 위원장은 “미국은 결코 나와 우리 국가를 상대로 전쟁을 걸어오지 못한다”고 엄포를 놨다. 김 위원장의 이날 신년사가 그동안 ‘통미봉남(通美封南)’의 대외 전략에서 ‘통남봉미(通南封美)’로 전술적 변화를 꾀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향후 한국 정부가 남북관계를 개선하는 과정에서 자칫 한·미 동맹과 국제사회의 대북 공조에 ‘균열’이 생기지 않도록 세심하게 사전 조율과 설득이 최대 관건이라는 지적이다.

일단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오늘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남북관계 개선의 필요성을 제기하면서 평창올림픽 대표단 파견 용의를 밝히고 이를 위한 남북관계 만남을 제의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평창올림픽이 성공적으로 개최된다면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와 세계평화, 화합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책 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은 이날 김 위원장 신년사와 관련해 “당장 1월 북한대표단 참가를 위한 남북 당국 대화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상황에 따라서는 올림픽 기간 군사적 충돌 방지를 위한 군사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