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용산구 ‘건강관리센터’ 운영

서울시 용산구 ‘건강관리센터’ 운영

기사승인 2018. 05. 02.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청 보건소 1층에 신체계측실·건강상담실·진료실 등 갖추고 3일 개소식
용산구 건강관리센터 (접수대)
용산구가 3일 개소식을 갖는 ‘건강관리센터’ 접수대 모습.
서울 용산구가 3일 구민 맞춤형 통합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건강관리센터’ 개소식을 갖는다.

구는 구청 보건소 지하1층에 483㎡ 규모로 신체계측실과 건강상담실, 진료실 등을 갖춘 건강관리센터를 마련했다.

센터에서는 대사증후군 검진과 국가 건강검진(공단검진), 전문 운동·영양 상담, 만성질환(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진료를 한다.

의사가 개인별 생활 습관과 건강 상태를 분석, 혈압·혈당·비만·흡연 등 건강위험요인을 개선하는 ‘건강관리계획’을 만든다.

구는 개인별 건강관리계획을 6개월 단위로 점검, 대상자가 지속적으로 올바른 생활습관을 실천하고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합병증 관리를 위한 심층검사나 치매·정신 분야 추가 검사가 필요한 경우 관련 전문기관에서 심화검사·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연계 서비스도 제공한다.

20세 이상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시설을 이용할 수 있으며 보건소 의약과(전화 : 02-2199-8130) 사전 예약 후 방문하는 것이 좋다.

성장현 구청장은 “구민의 만성질환을 관리하기 위해 보건소 내 건강관리센터를 새롭게 오픈했다”며 “개인별 특성에 맞는 통합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