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미정상회담 중계 포착된 트럼프·김정은 드레스코드 ‘인민복과 붉은색 넥타이’

북미정상회담 중계 포착된 트럼프·김정은 드레스코드 ‘인민복과 붉은색 넥타이’

기사승인 2018. 06. 12.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북미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중계되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드레스코드가 화제다. 

12일 김정은 위원장은 인민복을 입고서 회담장에 등장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붉은색 넥타이를 메고 말끔한 정장 차림으로 차에서 내렸다.


이후 두 사람은 서로 마주보며 다가와 악수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정장과 인민복이라는 드레스코드로 깔끔하면서도 정돈된 느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북미정상회담은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렸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