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태풍 솔릭, 오전에 강원도 지나 동해로 물러날 듯…강원 영동 300㎜ 폭우

태풍 솔릭, 오전에 강원도 지나 동해로 물러날 듯…강원 영동 300㎜ 폭우

기사승인 2018. 08. 24.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RTKO63_201808241000]19_ko
제19호 태풍 솔릭 예상 이동경로. /제공=기상청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24일 오후 우리나라를 지나 동해로 빠져 나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오전 9시 기준 강원 강릉 남서쪽 약 40km 인근 육상지역에서 시속 52km로 북동진 중이다.

태풍은 우리나라를 관통하면서 소형급 크기로 강도와 세력이 줄어들고 있다.

이에 따라 예상강수량도 당초에 비해 적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예상강수량은 강원 영동 100~300㎜, 수도권 20~60㎜, 충청 경북 북부 10~40㎜, 남부지역 5㎜ 수준이다.

우리나라는 오늘 밤 태풍의 영향권에서 완전히 벗어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또한 오전 10시를 기해 서울·경기도와 충청도(일부 충북북부 제외), 전라도, 경남(부산, 울산, 거제, 통영은 강풍주의보로 대치), 경북 남부(포항, 경주는 강풍주의보로 대치)의 태풍특보를 해제했다.

해상에서도 남해 동부 모든 해상의 태풍특보는 풍랑특보로 대치됐으며 서해 남부 먼바다와 남해 서부 먼바다의 풍랑경보는 풍랑주의보로 대치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은 오전 강원도를 지나 동해상으로 물러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태풍특보가 해제된 지역에서도 남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 등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