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창렬, 김창열로 개명한 이유는?

김창렬, 김창열로 개명한 이유는?

기사승인 2018. 09. 02. 08: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창렬, 김창열로 개명한 이유는? /김창렬, 김창열, 사진=MBC 방송 캡처
김창렬이 '김창열'로 개명한 이유에 대해 관심이 집중됐다.

김창열을 지난 6월 26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에서 김창열로 활동하는 것에 대해 "내 잘못도 있다. 내 이름을 걸고 하는 거였다면 조금 더 신경을 쓰고 했었어야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창렬하다'는 화려한 포장과 다르게 내용이 부실하다는 뜻의 신조어로, 이는 김창열이 이름을 불려준 식품 회사 제품의 구성이 엉성하다는 평가에서부터 시작됐다.

결국 김창열은 자신의 이름이 놀림거리가 되는 것 같아 바꾸게 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오히려 이름이 유명해졌다고 생각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