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집안으로 들어온 구글’… AI 스피커 ‘구글홈’ 한국 상륙한다

‘집안으로 들어온 구글’… AI 스피커 ‘구글홈’ 한국 상륙한다

기사승인 2018. 09. 11.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80911_113529941
11일 김현유(미키 김) 구글 아태지역 하드웨어 사업 총괄 전무가 ‘구글 홈’ 기능을 설명하고 있다./사진=문누리 기자
글로벌 공룡 구글이 스마트폰을 넘어 집 안으로 들어온다. 최근 구글 어시스턴트 업그레이드를 통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통한 사물인터넷(IoT) 기기 제어에 나선 데 이어 인공지능(AI) 스피커 ‘구글 홈’을 출시해 시장 점유 확보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구글은 11일 서울 한남동 행사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AI 스피커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의 국내 출시를 발표했다.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는 이날부터 사전 예약 판매를 시작하며 오는 18일 정식 출시된다.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는 AI 음성비서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 하는 AI 스피커로 ‘오케이 구글’ 또는 ‘헤이 구글’ 한 마디면 음성으로 쉽게 정보를 찾을 수 있다. 정보 확인뿐 아니라 음악 감상 등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고 캘린더를 확인하거나 알람을 설정하는 등 하루 일정을 쉽게 관리할 수도 있다. 이밖에 최대 6명의 목소리를 인식해 개인화된 답변을 제공하는 ‘보이스 매치’, 그룹으로 지정한 여러 대의 스피커에 동시에 같은 음악을 재생하는 ‘멀티룸 모드’, 집 안에 있는 모든 구글 홈에 메시지를 송출하는 ‘방송’ 등도 지원한다.

구글 홈
‘구글 홈’ 모습./제공=구글
특히 구글 계정을 연동하고 보이스 매치를 설정하는 경우 구글 어시스턴트로부터 하루 일정, 선택한 매체의 뉴스 브리핑 등 개인화된 정보를 받아볼 수 있으며, ‘내 기기 찾기’ 기능을 통해 전화 등 스마트 기기의 위치도 찾을 수 있다.

또 구글의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소음이 있는 환경이나 먼 거리에서도 음성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문맥을 빠르게 파악, 실제 대화하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소통이 가능한 점도 특징이다. 구글 홈은 오는 18일부터 한국어 외에도 영어·독일어·프랑스어·이탈리아어·스페인어·일본어 등 다양한 언어를 지원한다. 이 가운데 미리 두 가지 언어를 선택하면 사용자가 말하는 언어를 인식해 해당 언어로 답변하는 ‘다중언어’ 모드도 지원할 예정이다. 다중언어 모드를 활용하면 여러 언어를 사용하는 다문화가정이나 구글 홈을 언어 학습에 활용하고 싶은 가정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구글은 국내 업체들과도 손잡고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기초영어 교육 업체 시원스쿨의 영어 학습 콘텐츠와 ‘만개의 레시피’를 통한 요리 레시피 검색, 망고플레이트 맛집 정보, 인터파크 항공권 검색, 배송지키미로 택배 배송 상태 조회 등이다.

KakaoTalk_20180911_120902804
‘구글 홈’으로 공기청정기를 제어하는 모습./사진=문누리 기자
콘텐츠뿐 아니라 가전제품 제조업체 등과도 함께 협력했다. LG전자의 에어컨·냉장고·세탁기 등 가전제품과 호환돼 음성으로 기능을 제어할 수 있으며, 브런트의 블라인드 엔진을 통해 블라인드를 음성으로 올리거나 내리고 다원DNS·HK네트웍스의 스마트 플러그를 음성으로 제어해 가전을 켜거나 끌 수 있다. 또 사용자들은 구글 홈을 통해 경동나비엔 보일러, 코웨이 공기청정기를 제어할 수 있으며, 필립스 휴 및 이라이트(Yeelight)와 같은 조명을 비롯해 집 안의 여러 기능을 통제 가능하다.

아울러 간단한 음성 명령으로 벅스뮤직·유튜브 등 플랫폼에서 음악 콘텐츠를 재생할 수 있고 크롬캐스트가 TV에 연결되어 있는 경우 넷플릭스 영화와 TV 프로그램, 유튜브 동영상을 전송해 감상할 수도 있다. 특히 유튜브의 경우 무료로 제공되는 유튜브 프리미엄 6개월 이용 혜택으로 더 편리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는 각각 14만5000원, 5만9900원(부가세 포함)으로, 11일부터 구글 스토어, 하이마트, 옥션, SSG.COM에서 사전 예약이 가능하며 배송은 18일 시작된다. 정식 출시일인 18일부터는 일렉트로마트, 이마트, 지마켓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구글 홈은 자동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자가 별도의 업데이트를 진행하지 않아도 새로운 기능과 호환 기기를 지원한다.

KakaoTalk_20180911_120906225
‘구글 홈’으로 블라인드를 제어하는 모습./사진=문누리 기자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