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5개 국어 구사 비결은?” 직원 질문에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답은 ‘소통’”

“5개 국어 구사 비결은?” 직원 질문에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답은 ‘소통’”

기사승인 2019. 04. 03.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임 후 본격 현장행보
생방송 간담회·200여명과 치맥파티
6개월간 전국 지점장과 만남 계획
"현장목소리 반영해 조직문화 혁신"
하나은행
취임 2주차에 접어든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이 본격 현장 경영에 나섰다. 그는 ‘직원 챙기기’에 가장 먼저 팔을 걷어 부쳤다. 간담회를 생중계해 전 지점 직원들과 소탈한 대화를 나누고 치맥(치킨+맥주)을 즐기며 격의없는 소통 행보를 보였다.

시중은행 최연소 최고경영자(CEO)에 대한 젊은 직원들의 관심은 매우 높았다. 16개 본부 직원 200여명이 자발적으로 참석을 희망했다. 빽빽하게 모여 앉아 맥주잔을 부딪치며 허심탄회한 대화를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직원들은 30년 은행원으로 근무하며 그 절반을 글로벌 시장 개척의 선봉장 역할을 한 지 행장의 노하우를 가장 궁금해했다. ‘글로벌통’으로 꼽히는 지 행장은 중국어, 영어 , 일어 등 다양한 외국어 구사가 가능하며 오랜 해외근무 경험을 통한 풍부한 글로벌 감각 및 인적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직원들은 해외법인에서 근무하며 어려운 점은 없었는지, 언어 장벽은 어떻게 극복해냈는지 질문했다. 은행의 새로운 수익원으로 꼽히는 해외 진출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바탕으로 그의 경험을 경청하고자 하는 직원이 많았다.

지 행장은 처음 중국 현지 지점에 발령났을 당시를 회상하며 대화를 이어갔다. 그는 업무가 끝난 후 현지 중국인 직원들과 함께 톰 행크스 주연의 영화 ‘유브갓메일’을 보며 스터디를 하고 중국어를 익혔다고 밝혔다. 어디서나 조직의 단합과 소통이 중요하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최근에는 베트남어 독학에 푹 빠져있다고도 밝혔다. 베트남은 지 행장이 관심있게 보고있는 신남방국가 중 하나다.

어떤 마음으로 치열하게 살아왔는지 인생의 후배로서 선배에게 묻는 소탈한 질문들도 이어졌다. 지 행장은 행복을 찾기 위해 무던히 노력했을 뿐이라는 소고를 밝혔다. 또 이 자리에서 한 직원이 본점 도서관과 피트니스센터를 24시간 이용할 수 있게 해달라는 건의에 그는 즉석에서 수락하기도 했다. 이날 열띤 질의응답은 밤 9시께까지 이어진 것으로 전해진다.

지 행장이 직원들과 ‘소통의 장’을 가장 먼저 마련한 이유는 그의 경영철학에서 찾아볼 수 있다. “소통과 배려로 ‘정서적 통합’을 이뤄내겠다”는 것이 취임식 때 그가 밝힌 일성이다. 외환·하나은행 통합 후 원 뱅크로서의 기틀을 다져놓은 전임 함영주 행장의 바통을 이어받아 시너지를 이끌어내야 하는 것이 지 행장에게 주어진 임무이기 때문이다.

그는 앞으로 6개월 가량 전국 영업본부 지점장들을 모두 만나기 위한 전국 소통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지 행장은 “직원들이 겪는 고충을 빨리 파악하고 이를 시급히 해소하는 것은 은행장의 중요한 소임”이라며 “부지런히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수렴해 혁신을 발판으로 한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