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육대 글로벌한국학과, 어버이날 맞아 학부모 초청 ‘오픈스쿨데이’

삼육대 글로벌한국학과, 어버이날 맞아 학부모 초청 ‘오픈스쿨데이’

기사승인 2019. 05. 08.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삼육대 글로벌한국학과 오픈스쿨데이 (1)
삼육대학교 글로벌한국학과가 지난 7일 교내 에스라관에서 학부모 초청 ‘오픈스쿨데이’를 개최했다. /제공=삼육대
삼육대학교 글로벌한국학과는 어버이날을 맞아 지난 7일 교내 에스라관에서 학부모 초청 ‘오픈스쿨데이’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행사는 올해 글로벌한국학과에 입학한 신입생 학부모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학과의 교육내용과 비전을 소개하기 위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성익 세종대 총장과 글로벌한국학과 교수진, 재학생, 학부모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음영철 글로벌한국학과장은 학과의 교육목표·인재상·커리큘럼·학사일정 등을 안내하고 학과의 비전과 졸업 후 재학생들의 진로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간담회를 통해 학과 발전과 교육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학부모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또 재학생들은 어버이날을 맞아 부모님께 보내는 영상 편지를 준비하고 카네이션 브로치를 달아 드리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행사를 마친 후 캠퍼스 투어와 특별 만찬도 마련됐다.

김성익 세종대 총장은 “신설 학과의 1기 학생들은 최고 선배라는 점에서 부담이기도 하지만 큰 특권”이라며 “어려운 시기에 좋은 학생들을 보내주고 후원해주셔서 감사하며 4년 동안 잘 가르쳐 대학과 부모님이 자랑스러워하는 학생으로 키워내겠다”고 말했다.

학부모인 오경미 씨는 “신설학과다 보니 궁금한 점이 많고 우려되는 부분도 있었는데 학과의 여러 활동과 커리큘럼, 비전에 대한 설명을 들으니 해소가 됐다”며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것 같아 아이를 잘 보냈다는 생각이 들며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한편 글로벌한국학과는 한국을 제대로 이해하고 알리는 국제적인 한국학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신설돼 올해 첫 신입생을 받았다. 학과는 ‘한국어·한국문화 교육자’와 ‘한국 교류·홍보 전문가’ 인재 양성을 위해 다양한 이론 교육, 문화 체험, 현장 실습, 인턴십 실무 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전공이나 복수전공 시 이수만으로 국립국어원이 발급하는 한국어교원 2급 자격증, 부전공 시 3급 자격증을 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