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육대 교수팀, 11억원 규모 ‘미래형 혁신식품 기술 개발’ 수주

삼육대 교수팀, 11억원 규모 ‘미래형 혁신식품 기술 개발’ 수주

기사승인 2019. 05. 22. 12: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 왼쪽부터 신경옥, 한경식 교수
(왼쪽부터) 신경옥·한경식 삼육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 /제공=삼육대
신경옥·한경식 삼육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 연구팀이 정부 주관 ‘미래형 혁신식품기술 개발 사업’을 수주했다.

22일 삼육대에 따르면 연구팀은 향후 3년간 총 11억원을 지원받아 국내산 농산물에서 유래하는 고함량 단백질 소재를 활용한 식물성 대체육 개발 과제를 수행할 예정이다.

연구팀은 주관기관인 위드바이오코스팜과 협업해 제품 출시 등 사업화까지 목표로 하고 있다.

혁신식품은 식물성 대체육과 배양육, 식물성 달걀 등과 같이 기존에 없던 식품을 만들거나 인공색소·감미료를 천연성분으로 대체하는 분야다.

해외에서는 이미 시장이 형성됐지만 국내에서는 기술기반·산업화가 미진한 수준이다.

한 교수는 “동물성 단백질 공급 부족과 가축사양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식물성 대체육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며 “이번 과제는 이러한 시대적 흐름을 개척하는 혁신적 사업”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연구를 통해 국내 식물성 대체육 시장을 선도하는 학과로 거듭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