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기수 건너 뛴 윤석열 파격 임명…검찰, ‘지각변동’ 검사장급 이상 줄사퇴 가능성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4℃

도쿄 33.7℃

베이징 26.3℃

자카르타 30℃

4기수 건너 뛴 윤석열 파격 임명…검찰, ‘지각변동’ 검사장급 이상 줄사퇴 가능성

기사승인 2019. 06. 17. 15: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법연수원 19~23기 검사장급 이상 고위 인사 대규모 이탈할 듯
검찰 내 ‘형님’ 윤 지검장과 관계 고려해 연수원 22~23기 일부 잔류 관측
서울 중앙지검 나서는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 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을 지명하는 파격 인사를 단행하면서,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 인사들의 줄사퇴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17일 검찰 내부는 관행상 사법연수원 19~23기 현직 검사장급 이상 30명 중 상당수가 용퇴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뒤숭숭한 분위기다.

검찰 등에 따르면 윤 지검장보다 기수가 높거나 같은 현직 검사장급 이상(법무부 차관 포함) 인사들은 30명에 달한다. 기수별로는 19기 3명, 20기 4명, 21기 6명, 22기 8명, 23기 9명(윤 지검장 제외)이다.

연수원 19~23기들은 검찰 내 핵심 보직을 맡아 조직의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고 있어서, 줄사퇴가 발생할 경우 균열이 생길 가능성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현직 부장검사 A씨는 “파격이라는 표현이 딱 맞는 것 같다. 2017년에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할 때도 기수 파괴 인사였는데, 총장 후보에 지명됐으니 수뇌부들 대부분이 옷을 벗을 것 같다”며 “대규모 이탈 사태가 벌어지면, 그 자리를 채우는 일부터 시작해서 크고 작은 문제와 잡음이 생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무일 검찰총장과 윤 지검장이 5기수 차이가 난다는 점과 윤 지검장이 연수원 19~23기 인사들보다 나이가 많다는 점 등을 들어 대규모 사퇴는 없을 것이라는 예측도 나온다. 윤 지검장은 대학 동기들 보다 사법시험 합격이 늦은 탓에 연수원 기수는 낮지만, 나이가 많아 검찰 내 ‘형님’으로 통한다.

이 때문에 법조계 안팎에서는 윤 지검장의 연수원 동기인 23기와 위 기수인 22기 검사장들 중 상당수가 잔류해 윤 지검장에게 힘을 실어 줄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또 검사장급 이상 인사들이 한 번에 검찰을 빠져나갈 경우, 검·경 수사권 조정 등 문제에 대해 조직적인 목소리를 내야 할 상황에서 무게감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조직의 안위를 위해서도 검사장들이 잔류할 명분이 있다는 분석이다.

현직 부장검사 B씨는 “우르르 나가지는 못할 것”이라며 “윤 지검장이 나이가 많아서 대학 동기들이 2015~2016년에 고검장까지 하고 검찰을 나갔고, 현직 고검장들도 윤 지검장보다 학번으로 보면 후배고 검사가 되기 전부터 형님, 동생 했던 사이기 때문에 옷을 벗는 검사장들이 생각보다 많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검사장들이 한 번에 빠져나가면, 신임 검사장들이 자리를 메워야 하는데 검사장 20명을 한 번에 충원할 수 없는 구조”라며 “이번 인사를 계기로 검찰의 기수문화가 바뀔 수도 있기 때문에 대규모 사퇴는 없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