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조국 법무부 장관 입각…찬성 45.7% 반대 45.4% ‘팽팽’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조국 법무부 장관 입각…찬성 45.7% 반대 45.4% ‘팽팽’

기사승인 2019. 07. 02. 0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시아투데이 남라다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기용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투데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실시한 7월1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0%p)에서 조국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과 관련해 '찬성' 의견이 45.7%, '반대'는 45.4%로 오차범위 안에서 팽팽했다. 찬성과 반대 의견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0.3%p에 불과했다. 무응답은 8.9%였다.



7월1주차
아시아투데이·알앤써치의 7월 1주차 주간 정기여론조사 결과/그래픽=아시아투데이

세부적으로 보면 연령별 조사에서는 30대(56%)와 40대(54.3%), 50대(51.9%)는 찬성 의견이 절반 이상으로 높았고 60세 이상(53.3%)과 20대(44.6%)는 '반대한다'는 답변이 더 많았다.


직업별로는 전남·광주·전북지역에서 찬성 의견이 58.5%로 가장 높았고 대전·충청·세종(48.6%), 경기·인천(47.2%) 순이었다. 반면 대구·경북(TK·51.8%)과 부산·울산·경남(PK·49.2%), 서울(46.3%), 강원·제주(46.2%)는 '반대'가 더 많았다.


정치적 성향에 따라 의견 차가 분명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80.2%, 정의당 지지층의 68.2%는 조국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기용되는 것에 대해 찬성했다.


하지만 야당 중심으로 반대 의견이 높았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지지층의 89.8%, 바른미래당 지지층의 68.8%는 반대했다. 


특히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민주평화당 지지층에서도 절반이 넘는 58.6%가 반대 견해를 밝혔고 '지지정당이 없다'고 답한 무당층은 61.7%가 '조국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이 되선 안 된다'고 반대했다. 기타정당 지지층은 반대 견해가 59.8%로 절반을 넘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층에선 '반대'가 50.4%로 '찬성'(42.3%)보다 많았고 여성층은 '찬성' 의견이 49%로 반대(40.5%)보다 높았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과제인 검찰개혁을 제대로 해낼 수 있다며 찬성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45%, 반대로 검찰개혁이 힘들고 정치적 혼란만 가중시킬 것이란 반대 의견이 45%로 찬반이 팽팽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만약 조국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기용된다면 정치적 후폭풍이 상당할 것"이라면서 "법무부 장관 지명 이후 2~3주 동안은 모든 부정적 이슈가 묻혀 집권여당에게는 호재이지만 야당에게는 생각만큼 호재가 아닐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 찬성 의견이 높은 것과 관련해서는 "여당 쪽에서 조국 민정수석을 차기 대권주자로 키우려고 한다는 분석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민주당 지지층에서 찬성 의견이 80% 넘는 것은 조국 수석이 대권주자로 가는 데 있어서 지지층의 상당한 호응을 받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8~30일 사흘간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060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6.8%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p다. 표본은 2019년 4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