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양생명, 2030세대를 위한 ‘수호천사어른이보험’ 선보여

동양생명, 2030세대를 위한 ‘수호천사어른이보험’ 선보여

기사승인 2019. 07. 3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양생명
/제공 = 동양생명
동양생명이 2030세대를 겨냥해 저렴한 보험료로 최대 100세까지 폭넓은 보장을 제공하는 ‘(무)수호천사어른이보험(무해지환급형)’을 출시했다.

이 보험은 기존 어린이보험의 장점을 담아 사회초년생, 초보 부모, 보험이 없는 2030세대가 일반 성인보험 대비 저렴한 보험료로 실속있는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동양생명 신입사원들로 구성된 ‘프레시보드’의 제안을 반영해 개발한 상품이다.

주계약으로 암진단비, 질병 및 재해로 인한 입원·수술비를 보장하고, 선택특약을 통해 암·허혈심장질환·뇌혈관질환 등 한국인의 주요 사망원인인 3대질환 진단비까지 보험 하나로 종합적인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암 보장 개시일 이후 암 진단확정시 1000만원의 암 진단비를 각각 최초 1회에 한해 지급하며, 유방암 등 소액암도 일반암 진단비와 동일하게 보장한다. 단 일반암은 암보장개시일로부터 90일, 유방암은 계약일로부터 180일 이전에 진단확정 받는 경우 100만원만 지급한다. 피보험자가 질병 및 재해로 인해 1~5종 분류표에서 정한 수술을 받는 경우 회당 1종 20만원에서부터 5종 500만원까지 수술비를 보장하고, 입원시 회당 120일 한도 내에서 첫날부터 매일 3만원의 입원비를 지급한다.

종속특약인 ‘(무)어른이입원수술보장특약(무해지환급형)’을 통해 주요 질병 및 재해로 인한 입원·수술비를 중복 보장하고, ‘(무)어른이재해보장특약(무해지환급형)’으로 유형에 따른 재해장해급여금과 재해골절치료비 등을 지급받을 수 있다.

또 일단 발병하면 치료비가 많이 드는 뇌혈관질환과 허혈심장질환 진단비도 선택특약 가입을 통해 대비할 수 있게 설계했다. ‘(무)뇌혈관질환진단특약’에 가입하는 경우 최대 1000만원의 진단비를 지급하며, ‘(무)허혈심장질환진단특약’ 부가시 최대 1000만원을 보장한다.

만 20세부터 최대 39세까지만 가입 가능한 상품이며 보험료 인상 없이 최대 100세까지 보장받을 수 있다. 또 필요에 따라 보다 저렴한 보험료로 30년 보장도 선택 가능하다. 암으로 진단 확정 받거나 50% 이상 장해시 향후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단 대장점막내암·기타피부암·갑상선암·경계성종양·제자리암은 제외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