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타다, 내달 기본요금 800원 인상…박재욱 VCNC 대표 “정부정책 협력 차원”

타다, 내달 기본요금 800원 인상…박재욱 VCNC 대표 “정부정책 협력 차원”

기사승인 2019. 10. 18.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타다] 1주년 미디어데이_박재욱대표 (1)
박재욱 VCNC 대표는 지난 7일 패스트파이브 서울 성수점에서 ‘타다’ 서비스 출시 1주년 간담회를 개최했다. /제공=VCNC
차량호출 플랫폼 ‘타다’를 운영하는 박재욱 브이씨엔씨(VCNC) 대표가 기본요금을 800원 가량 인상한다고 밝혔다. 택시 등 기존 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이유다. 내달 18일부터 ‘타다 베이직’ 서비스의 기본요금이 800원 오른다.

박 대표는 18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타다 이용자 여러분께 미리 양해를 구한다”며 “VCNC는 정부 정책 방향에 협력하고, 택시업계와의 가격 경쟁을 피하기 위해 한 달 뒤부터 기본요금을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4일부터 타다 베이직의 증차를 연말까지 중단하고 택시 기반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며 “지역별 상황에 맞춰 택시와 가맹과 협력을 더 확장해나가겠다고도 말씀드렸다”고 했다.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큰 상생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에 기존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타다의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타다는 기본요금이 오르는 대신 이동 거리가 멀수록 합리적인 요금으로 이동 가능하도록 가격정책을 보완할 계획이다.

박 대표는 “타다를 지지해주신 이용자 여러분께 부담을 드리게 돼 무거운 마음”이라며 “타다의 가치는 더 많은 사람이 공유할 수 있는 편리와 행복을 만드는데 있다고 믿는다. 긴 호흡으로 국민편익을 최우선으로하는 새로운 미래 자동차 생태계를 고민하겠다. AI(인공지능)와 데이터에 기반한 더 좋은 서비스로 이용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