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국 또 금리인하…11월 금통위는?

미국 또 금리인하…11월 금통위는?

기사승인 2019. 11. 0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미금리
미국이 금리를 또 내렸다. 저성장 기조가 고착화되면서 한국은행이 부담을 안고 추가로 금리를 내린 데 이은 것이다. 금리가 역전된 상황이 지속된 터라 우리나라 입장으로선 그나마 다행이라는 평가다.

우리나라 기준금리는 10월에도 금리를 내리면서 다시 사상 최저 수준인 2년 전으로 돌아갔다. 그럼에도 우리나라 금리가 조만간 사상 최저 기록을 또 경신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속보치긴 하지만 3분기 경제성장률이 0%대 초반을 기록한 만큼 한은이 제시한 2.2% 성장률은 물 건너 간 셈이나 다름없는 탓이다.

다만, 금리를 추가로 내린 지 한 달도 채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11월 금리결정은 우선 동결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10월 금리인하 효과 추이를 지켜본 뒤 내년 상반기에 추가로 내릴 것이라는 전망이다. 특히 11월은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결과보다 수정경제전망이 관전포인트다.

3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마지막 남은 금리결정 금통위는 11월29일이다. 이날은 금통위가 끝난 직후 수정경제전망을 통해 올 연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과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제시하는 날이기도 하다.

미국이 30일(현지시간) 금리를 추가로 내리면서 우선 한은의 운신 폭에 숨통을 틔워줬다. 이날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0.25%포인트 내린 연 1.50~1.75%로 정책금리를 결정하면서 우리나라와의 역전폭도 0.5%포인트로 줄게 됐다.

이에 대해 윤면식 한은 부총재도 “전 세계적으로는 성장세 지탱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당연히 전 세계 경제에 영향을 받는 우리 경제에도 일정 부분 긍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동안에 있었던 자본유출 우려 등을 일정부분 완화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 수준으로 다시 내려왔지만 시장에선 한은이 추가로 금리를 내릴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올해 남은 금리결정 금통위는 11월 한 차례뿐이라 내년 상반기에 한은이 추가로 인하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특히 11월엔 수정경제전망도 같이 발표되는 탓에 금리가 추가로 조정되기보다는 경제성장률 전망 발표가 관전포인트라는 분석이다. 앞서 한은은 7월 수정경제전망 발표 당시 올 연간 경제성장률은 2.2%, 소비자물가상승률은 0.7%로 내다봤지만 10월 금통위 때에는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을 통해 “7월 성장 전망 경로를 하회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은은 한 해에 네 차례에 걸쳐 경제전망치를 수정 발표한다. 올해 마지막 수정 경제전망일은 11월이고, 이미 발표된 3분기 성장률 속보치는 0.4%였다. 2.2%는커녕 2.0% 턱걸이 달성을 위해선 산술적으로 4분기에만 1%가량 반등해야 하지만 물리적으로 어렵다.

우리나라 월간 물가상승률 역시 올 들어 단 한 차례도 1%를 넘긴 적이 없다. 한은의 중기적 목표치인 2%를 현저히 밑돈다. 심지어 8월엔 -0.04%, 9월엔 -0.4%로 사상 첫 마이너스 물가를 기록했다. 디플레이션(경제 전반적으로 상품·서비스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현상)까지 우려되는 상황에서 한은도 굳이 금리동결을 고집할 이유가 사라진 상태다. 경기부양을 위해선 금리를 또 내려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는 모습이다.

다만, 윤 부총재는 추가 금리인하 여부에 대해선 “연준의 정책금리 방향이 유일한 고려 사안은 아니다”라며 “이번 연준의 통화정책 결정이 우리의 기존 입장을 바꿀만한 것은 아니었다”고 일축했다. 우선 동결기조를 이어가며 시장 상황을 지켜본 뒤 추가 금리인하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의미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간 밤에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회견에서 “경제 상황에 대해 들어오는 정보가 대체로 우리의 전망과 일관되게 유지되는 한 현재의 통화정책 기조가 적절히 유지될 것”이라고 밝히면서 당분간 금리동결을 이어갈 것을 시사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